정의당 김윤기 위원장, 유성시장 재개발 제동
정의당 김윤기 위원장, 유성시장 재개발 제동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3.22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와 유성구는 유성시장 재개발 동의 즉각 철회하라!'는 제목의 논평 발표
"개발 이익에 눈이 먼 행정이 허태정 대전시장과 정용래 유성구청장의 품격인가?" 반문
정의당 김윤기 대전시당위원장 / ⓒ 뉴스티앤티
정의당 김윤기 대전시당위원장 / ⓒ 뉴스티앤티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 김윤기)는 22일 유성시장 재개발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김윤기 위원장은 ‘대전시와 유성구는 유성시장 재개발 동의 즉각 철회하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역사적 전통을 간직하고 있는 유성시장 지키기에 팔을 걷어부쳤다.

김 위원장은 “지난 달 ‘장대B구역 재개발조합 설립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가 조합 설립을 인가받기 위해 대전시와 유성구청 등에 보낸 국공유지 사용 동의 요청에 대해 대전시와 유성구청이 핑퐁게임을 하듯 주고받고 있지만 결국 두 기관 모두 동의하는 과정으로 가고 있다”면서 “이를 증명하듯 3월 20일 (수) 유성구청이 구청 소유 토지에 대하여 추진위에 동의서를 제출해준 것으로 드러났다”며 “대전시 소유 토지에 대한 동의 여부로 대전시가 한차례 홍역을 치른 지 열흘도 안 지난 상황에서 이번에는 유성구청이 동의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말로는 유성 5일장과 유성시장을 지키겠다고 하지만 ‘전면철거 재개발’에 대해 동의함으로써 실제로는 유성 5일장과 유성시장을 파괴해도 상관없다는 태도라”고 규정한 후 “부동산 장사가 될 만하니 전통도 역사도 주민도 시민도 아랑곳 않고 초고층아파트를 짓겠다는 것이라”면서 “주택보급률이 108%에 이르고, 원도심 활성화와 균형 발전이 대전시정의 핵심 과제 중 하나인 상황에서 유성 5일장과 유성시장을 철거하고, 49층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건설하는 것이 대전시와 유성구를 위해 어떤 효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역사와 전통을 무시하는 행정, 주민들의 생존권을 망각한 행정, 개발 이익에 눈이 먼 행정이 허태정 대전시장과 정용래 유성구청장의 품격인가?”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끝으로 “대전시와 유성구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시행령에 따라 재개발 동의를 철회하고, 재개발 구역에서 해제하라”고 역설한 후 “역사와 전통, 주민들의 삶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유성 5일장과 유성시장을 없애려는 ‘전면철거 재개발’은 대전시와 유성구청이 동의해 줄 일이 아니라”면서 “적극적으로 유성 5일장과 유성시장을 보존 발전시킬 방안을 찾고, 주민들과 상인들의 생존권을 지켜낼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역사와 전통의 유성 5일장과 유성시장을 어떻게 보전하고 발전시킬 것인가에 대해 주민들, 상인들과 의견을 나누고 협력을 구해야 개발보다는 삶이 더 앞에 있기를 아파트보다는 역사와 전통이 더 우선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지난해 12월 재개발 반대측 주민들을 만나 유성구의 입장은 엄정 중립이라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