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공사 전면 중단하고 정밀안전진단 먼저 하라"
양승조 지사, "공사 전면 중단하고 정밀안전진단 먼저 하라"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3.20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지반침하 피해 발생한 당진 부곡지구 찾아 안전조치 당부
20일 지반침하 피해가 발생한 당진 부곡지구 공사현장을 찾은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무릎을 구부리고 앉아 실금으로 갈라지면서 틈이 벌어진 건물 현장을 바라보고 있다. / 충남도 제공

“공사를 전면 중단하고, 정밀안전진단을 통해 피해 원인조사와 보수·보강 계획을 수립해 달라”

20일, 최근 지반침하 피해가 발생한 당진 부곡지구 공사현장을 찾은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이와 같이 지시했다.

당진지역 전기공급시설 전력구 공사장인 아산국가산업단지 부곡지구는 지난 1월 지반침하 현상이 발생, 24개 입주 업체 곳곳이 주저앉고 건물이 갈라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도와 당진시는 이러한 피해 원인을 한국전력에서 당진지역 전기 공급시설 전력구 공사(신당진-북당진 1차)를 진행하는데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총길이 1357m(개착식 634m, TMB 터널 723m), 수직구 깊이 60m인 공사현장에서 하루 약 700여톤의 지하수가 배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당진 지반침하 현장을 찾은 양 지사는 피해업체 대표와 한국전력, 당진시로부터 현황을 듣고 “지반침하가 계속될 경우 가스시설·유류저장탱크 및 유해화학물질 저장소 등의 붕괴·폭발이 우려된다”며 “공사를 전면 중단하고, 정밀안전진단을 통해 피해 원인조사와 보수・보강 계획을 수립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에 도는 재난안전실장을 단장으로 산업단지, 에너지, 상하수도, 환경부서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 피해확산 방지와 대응방안에 대한 행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이어 양지사는 지난 15일 용오름을 동반한 강풍 피해를 본 당진시 송산면 가곡리 피해현장을 방문해 주민을 위로했다.

양 지사는 “당시 돌풍으로 주택 24동 및 공장 2동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컸다”며 “피해를 입은 아픔을 같이하고 정확한 피해조사와 복구 계획을 수립하여 주민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신속하게 복구하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