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권 의원,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 논문표절 의혹 제기
이은권 의원,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 논문표절 의혹 제기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3.17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의원 "박사학위 논문 표절 확인돼... 스스로 사퇴해야"
이은권 자유한국당 의원 / 뉴스티앤티
이은권(초선, 대전 중구)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논문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 © 뉴스티앤티

이은권(초선, 대전 중구)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논문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17일 이 의원에 따르면, 최 후보자는 지난 2011년 광운대 대학원에 '기성 노후산업단지 재생기준 선정에 관한 연구' 논문을 제출해 다음 해 2월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그러나 해당 논문은 과거 최 후보자가 교신저자로 참여했던 연구성과물과 국토교통부 산하기관 및 학계 연구보고서 내용을 수정이나 출처표시 없이 그대로 짜깁기했다는 것이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논문 제1장과 제2장 총 80페이지에 달하는 대부분의 내용이 '국토연구 제68권'에 게재된 내용과 완전히 일치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논문 제3장은 한국산업단지공단, 경기개발연구원, 국토개발연구원 등의 자료와 정확히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자신과 자신의 지도교수가 타 학술지에 출간한 논문 내용을 출처를 밝히지 않고 사용했고, 타인의 지적재산물을 단어나 문장구조만 일부 변형해 논문을 작성했다고 지적했다.

 

최정호 국토부장관 후보자 논문표절 의혹 자료 일부 / 이은권 의원실 제공

이 의원은 "최 후보자의 박사학위논문은 이전 연구결과를 그대로 인용한 것에 다른 논문을 짜깁기한 전형적인 표절논문이다. 타 연구자가 완성한 결과물을 마치 내 것처럼 꾸민 도둑질"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가 전혀 인사검증을 하지 않는 것 같다. '인사 7대 원칙'을 공표했지만 스스로 세운 원칙조차 검증하지 못하고 있다"며 "인사검증을 책임지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은 부실한 인사검정으로 국민을 기망한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 후보자는) 꼼수증여와 임대료증액 상한초과 등 계속해서 도덕적 결함이 밝혀지고 있다. 장관이 되겠다는 것은 후안무치"라며 "장관자격 미달을 인정하고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힘줘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