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민주당 대표 "공공기관 대전 이전 적극 협의"
이해찬 민주당 대표 "공공기관 대전 이전 적극 협의"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3.15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대전시, 15일 예산정책협의회
이 대표 "트램 빠른 착공도 지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공기관 이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등 대전시 현안 해결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 대표는 15일 오전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대전시가) 균형발전 선도사업을 많이 요구하고 있다. 용역결과가 나오면 시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이어 "지방자치법이 곧 통과된다. 지방이양일괄법도 함께 통과시키겠다"면서 "여러 권한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절차를 금년 상반기 중 마무리짓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의 빠른 착공도 약속했다.

그는 "대전의 오랜 숙원이던 도시철도 2호선이 예비타당성 면제로 추진된다. 트램을 통해 5개 구 순환선이 조성되면 원도심과 구도심 간 여러 교통문제가 해소될 것"이라며 "빠른 착공을 위해 당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또 "대전은 정부출연연구소와 기업들이 많이 있다. 4차산업혁명 선도지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당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해 민주당-대전시 당정협의회를 통해 사상 첫 국비 3조원 시대를 열었다. 트램 예타 면제 등 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에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이어 "대전은 잠재력이 많지만 고용률과 실업률 등 그림자도 드리워져 있다. 협의회를 통해 대전 발전을 위한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당의 도움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는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과 박병석, 이상민, 박범계 의원 등 민주당 중앙당과 시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다. 대전시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5개 구청장, 시 간부들이 함께 했다.

 

더불어민주당-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 / © 뉴스티앤티
더불어민주당-대전시 예산정책협의회 / © 뉴스티앤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