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소기업·소상공인에 경영안정자금 900억 원 지원
대전시, 소기업·소상공인에 경영안정자금 900억 원 지원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9.03.1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5개 금융기관-대전신용보증재단, 14일 업무협약 체결
대전광역시청 / 뉴스티앤티
대전광역시청 / 뉴스티앤티 DB

대전시와 대전신용보증재단이 대전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5개 금융기관과 손을 맞잡았다.

시와 대전신용보증재단은 14일 시청에서 5개 금융기관(KEB하나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전북은행)과 대전지역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안정을 위한 900억 원의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5개 금융기관은 신용보증 재원으로 60억 원(KEB하나은행 31억 원, 우리은행 10억 원, 국민은행 8억 원, 신한은행 6억 원, 전북은행 5억 원)을 특별 출연하기로 했다.

대전신용보증재단은 소기업․소상공인에게 900억 원(특별출연금액의 15배수)의 신용보증을 확대 지원하기로 했다.

또 대전신용보증재단이 보증심사 완화 및 보증요율(연 0.9% 고정)을 우대하기로 해 지역 내 소기업․소상공인들은 유리한 조건으로 원활하게 금융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시는 소상공인의 경영개선자금 대출에 대해 2.0%(특별지원 3%) 이차보전금을 지원하며, 이차보전 대상자 중 대전신용보증재단 보증서부 대출 시 2년 치 보증 수수료 25%를 지원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시중 금융기관의 출연을 활용한 특별 보증상품을 운용함으로써 담보력이 부족한 지역 내 소기업, 소상공인들에게 운영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특별출연 해준 KEB하나은행 등 5개 금융기관 대표님들께 감사드린다”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