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호국의 꽃' 신부동 조각공원에서 피어나
[전시] '호국의 꽃' 신부동 조각공원에서 피어나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9.03.14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15일~4월 30일 신부동 조각공원에 시민작가 1000여 명이 참여한 꽃 조형물 설치
'오늘미술관 제3회 호국의 꽃 순회전시'가 이달 15일부터 4월 30일까지 신부동 조각공원에서 열린다. / 천안시 제공
'오늘미술관 제3회 호국의 꽃 순회전시'가 이달 15일부터 4월 30일까지 신부동 조각공원에서 열린다. / 천안시 제공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천안시민 1000여 명이 공동제작한 ‘호국의 꽃’ 31송이가 천안시 곳곳에 피어난다.

천안시는 아우내봉화제, 병천 유관순열사 사우, 독립기념관에 이어 신부동 조각공원에서 이달 15일부터 4월 30일까지 '오늘미술관 제3회 호국의 꽃 순회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호국의 꽃’을 주제로 3.1운동 당시 아우내장터에서 독립만세운동을 벌인 유관순 열사 등 천안인의 호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한 3000여 천안인의 충절을 꽃피우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호국의 꽃 조형물은 3000여 천안인을 상징하는 작은꽃 3000송이를 어린이시민작가가 그린 무궁화꽃 그림을 토대로 31개의 큰 꽃으로 조합해 구성한 작품이다.

한편 시는 이번 순회전시 종료 이후 상설전시 등은 시민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천안시 건축디자인과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