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 '김정은의 수석대변인' 발언 정치권 강타
나경원 원내대표 '김정은의 수석대변인' 발언 정치권 강타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3.1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 "국가원수 모독한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 앞에 사죄하라"는 제목의 성명 발표
더불어민주당 CI /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CI /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나경원(4선, 서울 동작을)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국가원수 모독’ 발언이 엄청난 후폭풍을 일으키며 정치권을 강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 어기구, 이하 도당)은 12일 ‘국가원수 모독한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 앞에 사죄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적극적인 공세 대열에 합류했다.

도당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오늘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김정은의 수석부대변인’이라는 망언을 내뱉었다”면서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이끌어 내기 위해 동분서주해온 문 대통령을 향한 이 같은 망언은 심각한 국가원수 모독이자, 평화를 염원하는 모든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힐난했다.

도당은 이어 “이것이 과연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제1야당의 원내대표의 입을 통해 나온 발언이라고는 믿을 수 있겠는가? 소수 극우성향의 태극기집회에서나 들어볼 법한 발언이라”면서 “아직까지도 진영논리와 색깔론, 좌파 타령을 하고 있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두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원내 모든 정당이 입을 모아 규탄하고 있다”며 “이러한 모습만 보더라도 나 원내대표의 이번 연설은 잘못돼도 크게 잘못 됐다는 반증으로 충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당은 끝으로 “산적해 있는 현안법안에 집중해도 모자랄 상황에 말도 되지 않는 망언으로 정국을 어지럽힌 나경원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은 평화와 번영을 염원하는 대한민국 국민 앞에 지금 당장 머리 숙여 사죄하길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말을 듣지 않게 해 달라”라고 발언하자 더불어민주당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가로막았다. 또한 나 원내대표의 발언 직후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 “국민들께 사과해야” 등 날선 반응을 보였으며, 바른미래당 김수민(초선, 비례)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품위 없는 싸구려 비판”이라고 평가절하하고,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가로막은 민주당의 태도에 대해서도 적절치 못하다는 입장을 취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