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정치권과 협력해 시민안전 강화"
허태정 대전시장 "정치권과 협력해 시민안전 강화"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3.05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기자회견 열고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대책 밝혀
허태정 대전시장이 5일 오후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화공장 폭발사고 대책을 밝히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시장이 5일 오후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화공장 폭발사고 대책을 밝히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시장은 5일 최근 발생한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와 관련해 "지역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정부는) 안전에 대한 관리감독권한은 없고 안전사고에 대한 책임만 갖고 있다. 이러한 제도적인 모순을 개선해 나가겠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정치권과 잘 협조해 시민안전 관리에 힘쓰겠다. 원자력기관에 대해서도 시와 시민이 상시 감시하는 방안을 국회에 요청했다"면서 "제도 개선 이전에도 기관 간 합의로 해결할 수 있는 내용이 있다. 이런 것들도 (관계기관과) 충분히 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유가족과의 합의에 대해서는 "유가족이 시에 요청했던 것 중 핵심은 사업 재개 전 합동 점검을 실시하고, 안전이 확보된 시점에 사업을 재개하는 것이었다. 이 사안이 합의된 만큼 가장 큰 대목에서의 유가족 입장은 반영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사고 원인을 규명하지 못했다는 지적에는 "아직 작년 사고 원인도 규명되지 않았다. 그러나 작년·올해 사고 모두 어느 작업에서 어느 일을 하다 사고가 발생했는지는 알고 있다"면서 "시, 유관기관, 근로자 등 많은 관련자와 함께 (한화 공장을) 점검하겠다. 모두의 합의 하에 작업명령을 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대책으로 ▲ 사고대응 매뉴얼 정비 ▲ 시민안전실의 재난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 ▲ 지역안전계획 종합 실행 ▲ 안전감찰 및 시설물 점검 강화 ▲ 시민안전보험 도입 ▲ 안전체험관 건립 ▲ 안전문화 확산 등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전관리를 철저히 해 사고 위험성을 낮추는 것이 숙제다. 대형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시민안전대책을 강화해 시민이 안전한 대전을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는 지난달 14일 오전 8시 42분께 공장 70동 이형공실에서 발생했다. 사고로 인해 3명이 현장에서 숨졌으며, 1명이 부상을 입었다. 한화 대전공장은 유도무기를 생산하는 방위산업체로 지난해 5월29일에도 모두 5명이 사망한 폭발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