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폭발사고 관계기관, 유가족 요구사항 합의
한화 폭발사고 관계기관, 유가족 요구사항 합의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3.04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한화 중대재해 관계기관 회의' 열고 합의 도출
4일 오후 대전고용노동청 중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주재로 '한화 중대재해 관계기관 회의'가 열리고 있다.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제공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관계기관이 유가족의 요구사항을 받아들였다.

대전시, 대전소방본부, 대전고용노동청, 방위사업청, 한화 등 관계자는 4일 오후 대전고용노동청 중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주재로 열린 '한화 중대재해 관계기관 회의'에 참석해 유가족이 요구한 내용을 검토하고 이에 대한 이행을 합의했다.

합의에 따라, 중대재해 작업중지명령은 방위사업청과 대전고용노동청, 대전소방본부, 해당 작업실 노동자, 대전시와 대전소방본부가 추천하는 전문가가 합동조사하고 조사 내용을 공유해 개별의견이 일치할 경우에만 해제하기로 했다.

또 연 1회 실시하는 한화 합동조사는 4개 관계기관과 함께 한화 대전사업장 노조 전체투표로 선출된 '명예산업안전감독관'이 공동 평가하기로 했다.

아울러 작업 중지와 해제, 합동 환경평가 때 위험요인발굴서를 생산 현장 작업자들과 공유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심각한 산업재해 유발이 우려될 경우, 관계기관과 노동자의 협의를 거쳐 작업중지명령을 하는 것에도 합의했다.

회의를 주재한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시당은 이번 합의 도출을 위해 유가족 대표와 한화 측의 의견조율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앞으로 남은 장례절차와 후속조치 이행 등에 대해서도 원만히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화 폭발사고 관계기관 합의문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