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스볼 드림파크 부지선정, 문제多"
"베이스볼 드림파크 부지선정, 문제多"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2.2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동구 비서실장 "결과 발표 한 달 앞두고 새 기준 제시해 혼선"
특정지역 염두 의혹도 제기
김용원 대전 동구 비서실장이 28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대전시의 야구장 부지 선정과정을 비판하고 있다. / 2019.02.28 © 뉴스티앤티 송해창 기자

대전 동구가 대전시의 '베이스볼 드림파크' 부지선정 과정을 지적하고 나섰다. 지난해 8월 과업지시서를 통해 부지선정 기준을 밝혔으나, 최근 새 기준을 제시해 혼선을 빚고 있다는 주장이다.

구는 또 3월께 야구장 최종 부지가 발표되는 만큼, 부지 선정 한 달 앞두고 제시한 새 기준은 특정지역을 염두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김용원 대전 동구 비서실장은 28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해 대전시의 야구장 부지 선정과정을 질타했다.

김 실장은 "시는 지난해 8월 과업지시서를 통해 (부지선정) 평가항목을 밝혔고, 구는 이에 맞춰 야구장 유치를 준비했다. 그러나 시는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돌연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고 성토했다.

실제로 시는 지난해 부지 평가항목으로 ▲ 입지환경 ▲ 접근성 ▲ 경제성 ▲ 원도심 활성화 방안 등을 선정했다. 그러나 지난 18일 새 평가항목으로 ▲ 입지환경 ▲ 접근성 ▲ 경제성 ▲ 사업 실현성 ▲ 도시활성화 등 5개 항목을 제시했다.

김 실장은 이 과정에서 '원도심 활성화'가 누락된 점을 지적했다. 원도심 활성화를 꾀한 베이스볼 드림파크의 주 목적이 변질됐다는 것이다.

특히 그는 시가 경제성 평가 내용으로 토지매입비와 건축공사비 등을 제시한 것에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경제성 항목은 잘못된 내용으로 정의돼 있다. 중학생도 경제성을 건축비라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경제성은 파급효과다. 시는 '경제적 파급효과를 객관화 할 수 없다'고 말했으나, 그렇다면 아시안게임은 왜 유치하려 하는지 반문하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가 50명의 전문가를 선발해 정량평가에 가중치를 부여한다는 것에 대해서도 "객관성이 담보되지 않은 평가방법이다. 50명 선정방법과 가중치 부여 기준 등은 논란이 일 수 있다. 경제성에 가중치를 둔다면 건축비가 가장 적게 드는 곳에 야구장이 들어설 것이다.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고 말했다.

이어 "부지선정 결과가 한 달 후면 나온다. 이런 시점에 선정 기준을 다시 발표하는 것은 '대통령이 검찰에게 수사방향을 제시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생각한다"고 시의 특정 지역 유도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과업지시서는 시민과의 약속이다. 용업업체가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도록 한 약속이기도 하다"면서 "객관적이고 논리적인 평가를 실시해 달라. 그렇지 않다면 선정결과에 따라 끝까지 문제를 지적하겠다"고 경고했다.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허태정 대전시장의 핵심 공약으로 꼽힌다. 공약 발표 시, 기존 중구 한밭야구장 부지 내 신축하는 것으로 약속했으나 당선 이후 부지선정을 용역에 맡겨 현재 각 자치구가 열띤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다. 시는 오는 3월 후보지를 최종 선정한 후 7월까지 기본구상을 끝마칠 계획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