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권 의원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중구가 적격"
이은권 의원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중구가 적격"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2.21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허태정 대전시장 만나 중구 유치 촉구
이은권(초선, 대전 중구)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은권(초선, 대전 중구)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은권(초선, 대전 중구) 자유한국당 의원이 '베이스볼 드림파크'의 중구 유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21일 오전 허태정 대전시장을 접견한 후, 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허태정 시장에게 중구 발전에 대해 말하고 왔다. 핵심내용은 베이스볼 드림파크 유치였다"며 이처럼 말했다.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허태정 대전시장의 핵심 공약으로 꼽힌다. 공약 발표 시, 기존 중구 한밭야구장 부지 내 신축하는 것으로 약속했으나 당선 이후 부지선정을 용역에 맡겨 현재 각 자치구가 열띤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에 이 의원은 공약이 파기된 것에 불편한 심기를 비쳤다. 공약인 만큼 용역을 줄 필요가 없었다는 주장이다.

이 의원은 "우선 허 시장의 의견을 존중한다. 그러나 시장 당선 후 입지를 새로 선정하는 것은 공약을 파기한 것"이라며 "야구장마저 뺏기면 중구의 공동화는 가속화 된다. 이 부분은 허 시장도 상당부분 공감했다"고 밝혓다.

계속해서 "타 구는 야구장을 유치하면 좋고, 유치 못하면 그 뿐이다. 그러나 중구는 기존 자산을 뺏기는 격이다. 야구장을 다른 구에 유치한다면 중구민의 반발은 매우 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구장 유치가) 된다고 보고 있다. 안 된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면서 "시가 제시한 선정기준에 가장 부합하는 곳은 중구다. 허 시장이 합당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18일 '베이스볼 드림파크' 후보지 기준으로 ▲ 입지환경 ▲ 접근성 ▲ 사업실현성 ▲ 도시활성화 ▲ 경제성 등 5개 항목을 제시했다. 시는 오는 3월 후보지를 최종 선정한 후 7월까지 기본구상을 끝마칠 계획이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