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황금돼지, 제물로 바쳐지다
[포토뉴스] 황금돼지, 제물로 바쳐지다
  • 박기봉 기자
  • 승인 2019.02.19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감교차1] 2019년 황금돼지의 해 정월대보름을 하루 앞둔 18일, 대전 중구 무수동 운람산과 유회당 앞에서 마을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무수동 산신제가 열렸다. 제단에는 산신님께 올리는 술과 배, 감, 밤, 대추, 북어 등이 올려져 있는 가운데 돼지 한 마리가 제물로 바쳐져 있다. / 뉴스티앤티
[만감교차1] 2019년 황금돼지의 해 정월대보름을 하루 앞둔 18일, 대전 중구 무수동 운람산과 유회당 앞에서 마을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무수동 산신제가 열렸다. 제단에는 산신님께 올리는 술과 배, 감, 밤, 대추, 북어 등이 올려져 있는 가운데 돼지 한 마리가 제물로 바쳐져 있다. / 뉴스티앤티
[만감교차2] 돼지는 앞다리를 양 옆으로 활짝 벌린 채 가늘게 실눈을 뜬 모양새다. / 뉴스티앤티/ 뉴스티앤티
[만감교차2] 돼지는 앞다리를 양 옆으로 활짝 벌린 채 가늘게 실눈을 뜬 모양새다. / 뉴스티앤티
[만감교차3] 젯상 앞 쪽에서는 사람들이 마을의 안녕과 주민의 화합을 기원하는 춤을 추고 있다.   / 뉴스티앤티/ 뉴스티앤티
[만감교차3] 젯상 앞 쪽에서는 사람들이 마을의 안녕과 주민의 화합을 기원하는 춤을 추고 있다. / 뉴스티앤티

2019년 황금돼지의 해 정월대보름을 하루 앞둔 18일, 대전 중구 무수동 운람산과 유회당 앞에서 마을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무수동 산신제가 열렸다. 제단에는 산신님께 올리는 술과 배, 감, 밤, 대추, 북어 등이 올려져 있는 가운데 돼지 한 마리가 제물로 바쳐져 있다.

돼지는 앞다리를 양 옆으로 활짝 벌린 채 가늘게 실눈을 뜬 모양새다. 젯상 앞 쪽에서는 사람들이 마을의 안녕과 주민의 화합을 기원하는 춤을 추고 있다. / 2019.02.19 뉴스티앤티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