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찾은 오세훈 "김진태·황교안은 과거... 박근혜 생각나"
대전 찾은 오세훈 "김진태·황교안은 과거... 박근혜 생각나"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2.12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에 도움되는 대국민 이미지는 오세훈" 강조
오세훈 전 서울시장 / 뉴스티앤티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2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을 방문해 당 대표 당선을 위한 지지를 호소했다.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김진태·황교안 후보를 '과거'로 칭하며 견제에 나섰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생각난다"며 두 후보의 친박 이미지를 강조하기도 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12일 한국당 대전시당을 방문해 "최근 5·18 망언 논란에 안타깝다. '중앙당에서 사고를 쳐 너무 힘들다'고 말하는 다수 당협위원장의 말을 듣고 있다. 이번 당 대표 선거는 총선을 위한 간판을 뽑아 총선 승리로 나아가야 한다"며 입을 열었다.

오 전 시장은 "총선을 강성보수 이미지가 진두지휘하는 것이 나을지, 저 같은 개혁·중도보수가 이미지가 이끄는 것이 나을지 전략적 판단을 해 달라. 5·18 망언에 대처하는 자세부터 다르다"면서 "김진태 의원은 당사자고, 황교안 전 총리는 '국민 마음속에 있다'는 미온적인 말만 하고 있다. 반면 저는 진정성 담긴 사과를 하자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또 "김진태·황교안 두 후보의 얼굴을 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생각난다. 그러나 저를 보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이들(김·황)이 과거라면 오세훈은 미래다. 어느 것이 내년 총선에 도움되는 대국민 이미지냐"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바른미래당과의 통합 추진 의지도 비쳤다.

그는 바른미래당과의 통합 의사를 묻는 질의에 "당원들이 (양당 통합에) 거부감이 있어 당장은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선거 때 분열은 필패다. 인내심을 갖고 긴 호흡으로 해결해야 할 숙제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 대표 선거가 '친박 대 비박' 구도라는 의견에 대해서는 "당권 주자가 8명에서 3명으로 줄었다. 특성이나 개성을 파악하기도 쉽다. 누가 내년 총선에 표를 가져올 수 있는 간판, 즉 효자노릇을 할 것인지 정리하기 수월할 것"이라고 에둘러 답했다.

이어 "중도 표심을 얻을 인물이 누구인지 당원들은 잘 알고 계실 것이다. 김진태·황교안 후보는 이념적 성향이 강하다. 둘은 동질적이고 오세훈만 이질적이다. 당원들이 잘 선택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당은 오는 14일 대전 합동연설회를 시작으로 당 대표 선출을 위한 본격 일정에 돌입한다. 당 대표 선거에는 김진태(재선, 강원 춘천시)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 세 후보가 최종등록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