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대전창작센터, 온-오프 : 웰컴 투 라이트
[전시] 대전창작센터, 온-오프 : 웰컴 투 라이트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9.02.1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29일부터 3월 31일까지
온-오프 웰컴 투 라이프 / 대전시립미술관 제공
온-오프 웰컴 투 라이프 / 대전시립미술관 제공

"예술로서 도시를 어떻게 치유할 것인가?"

대전시립미술관 대전창작센터는 'ON-OFF : WELCOME TO LIGHT'(온-오프 : 웰컴 투 라이트) 전시를 통해 이 물음에 대해 '도시의 환영, 빛'으로 풀어낸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태훈, 윤석희, 서부진 작가가 이 세상의 모든 현상들을 예술가의 고즈넉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빛’을 이용한 작품을 선보인다.

이들은 도시의 과거와 현재, 빛과 어둠, 현실과 비현실, 나와 타인 등 상대적인 의미들 속에 존재하는 다양한 예술사회학적담론들을 재해석 했다.

김태훈은 특정한 장소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작은 조명으로 허공에 그림을 그린다. 그 행위에 따라춤을 추듯 허공을 가르고 흩어지는빛을 사진에 담아낸다. 사진 속에 나타난 그 것은 바로 ‘도깨비’이다. 작가는 이 허구의 존재를 통해 현실의 밖에서 허상처럼 존재하며 끊임없는 질문을 제기하는 작가 자신의 또 다른 자화상을 이야기한다.

윤석희의 ‘궤도(Orbit)’는 토르소와 확성기, 소리와 빛, 자신과 타인 등 서로 상호적인 관계를 이분법적인 구도로 설정한다. 그는 작품을 통해 현대사회에서 느끼는 불안하고 불편한 모든 실체들을객관적인 시각으로 현실을 미세하게 자극하고자 한다.

 

온-오프 웰컴 투 라이프 / 대전시립미술관 제공
온-오프 웰컴 투 라이프 / 대전시립미술관 제공

허수빈은 ‘빛’이라는 비물질을 연구해 온 작품을 통해 도시와사회, 시간과 공간. 과거와 현재를 개념적으로 정의하며 새로운 공공미술의 대안을 작품을 통해 제시한다. 

이번 전시는 1월 29일부터 3월 31일까지 대전창작센터에서 진행되며, 관람료는 무료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