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AG 유치는 선거용" 한국당 대전시당 맹공
"충청권 AG 유치는 선거용" 한국당 대전시당 맹공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2.10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논평 내고 비판... "시민단체도 꿀 먹은 벙어리 돼 "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10일 논평을 내고 충청권 4개 시·도의 아시안게임 유치 계획을 비판했다.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충청권 4개 시·도의 아시안게임 유치 계획을 비판하고 나섰다. '졸속행정', '선거용' 등 높은 수위 비판을 쏟아내며 맹공을 가했다.

시당은 10일 박희조 시당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아시안게임 유치만이 능사가 아니다. 시당은 아시안게임 유치 계획에 다음과 같은 이유로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우선 시당은 아시안게임 유치 계획에 시민이 빠져 있는 점을 지적했다. 시당은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한 민주당 지방정부는 충분한 시·도민 의견 수렴을 거치지 않았다. 비용대비 효과분석, 사전준비 등도 없이 (유치 계획을) 발표했다"며 졸속행정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이는 국민 주머니를 담보로 한 치적 쌓기용, 선거용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재정부담과 사후관리 등도 언급했다. 시당은 "화려한 국제대회 이후 막대한 재정손실과 그로 인한 국민 부담도 간과하고 있다.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도 빛보다 어두운 그림자가 훨씬 많다"면서 "대전월드컵경기장 사례만 봐도 경제적·사회적 효과는 미미한 반면 시에 엄청난 재정적 부담만 가중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당은 지역 시민단체에도 화살을 겨눴다. 

시당은 "일부 시민단체의 이중성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대전참여연대는 지난 2017년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2030 아시안게임 유치 검토에 대해 '시민 혈세를 낭비하는 애물단지', '시민 삶을 볼모로 한 도박' 등을 언급하며 즉각 철회를 주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단체 출신이 청와대와 정부부처, 지방정부에 꽈리를 속속 튼 이후 이 문제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는 꿀 먹은 벙어리가 됐다. 좌편향 시민단체의 이중성과 외눈박이 행태가 계속 이어진다면 반드시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대전·세종·충남·충북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지난 7일 대전에서 '2030 하계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유치 업무협약 체결식'을 열었다. 이들은 이날 "금년 내 충청도를 하계 아시안게임 국내 후보도시로 확정짓겠다. 아시안게임 유치까지 성공해 충청인이 하나되는 축제의 장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