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전시당, 안영동 축구장 비리의혹 수사 촉구
한국당 대전시당, 안영동 축구장 비리의혹 수사 촉구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9.02.10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우회 대변인 "대전시는 지난달 말 수의계약 방식으로 특정업체를 밀어부처 결정" 주장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 뉴스티앤티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육동일, 이하 시당)이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에 이어 대전시가 추진하는 안영동 축구장 인조잔디 조성 사업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시당은 10일 구우회 대변인 명의로 ‘사법당국은 안영동 축구장 비리의혹 수사에 즉각 나서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사법당국의 수사를 촉구했다.

구 대변인은 “최근 대전시가 무려 30억원의 예산이 들어가는 안영동 축구장 인조잔디 조성 사업을 수의계약 방식으로 결정해 검은 거래 의혹이 제기되었다”면서 “전문가들에 따르면 대전시가 추진하는 사업의 인조잔디 두께가 적정 기준에 미달해 선수들의 안전을 담보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수의계약에 따른 시민 혈세 낭비라는 비판이 있다”며 “또한 한국프로축구연맹에서 시행중인 공인제도에도 적합하지 못한 기준으로 알려졌다”고 주장했다.

구 대변인은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전시는 지난달 말 수의계약 방식으로 특정업체를 밀어부처 결정했다”면서 “특정 업체를 미리 정해 놓고 특혜를 주기 위한 썩은 냄새가 진동한다”며 “사법당국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일부에서 제기 하고 있는 대전시 고위층과의 유착설 등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혀 新적폐청산 의지를 보여 주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위원장 신용현)도 ‘인조잔디 수의계약 조사하라’는 논평을 발표하고, 대전시가 체결한 안영동 축구장 인조잔디구장 수의계약과 관련해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