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17개 시민단체, 박범계 의원 검찰 고발
대전 17개 시민단체, 박범계 의원 검찰 고발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1.2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정보보호법·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한 치 오차 없는 수사로 공정한 정의 세워야" 검찰에 촉구
한국정직운동본부 대한민국수호천주교모임대전지부 등 17개 단체가 29일 오전 대전지검 민원실을 방문해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한국정직운동본부 대한민국수호천주교모임대전지부 등 17개 단체가 29일 오전 대전지검 민원실을 방문해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대전 지역 시민단체가 개인정보보호법·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정직운동본부 대한민국수호천주교인모임대전지부 등 지역 17개 시민단체는 29일 대전지검을 찾아 박범계 의원을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피고발인에는 박 의원 외 변재형 전 박 의원 비서관,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 채계순 대전시의원 등 6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고발장 제출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범계 의원은 6·13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임에도 불법 금품요구를 방조했다. 권리당원 명단을 활용해 부정선거까지 저질렀다"며 “이는 대전시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훼손시킨 참담한 사건"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박 의원은 비례대표에게 특별당비를 요구했고, 실제 채계순 의원은 1,500만 원을 납부했다. 이는 금권선거를 조장한 것으로 정치자금법 위반에 해당한다"면서 "사법부에 요청한다. 한 치의 오차 없는 수사를 실시해 공정한 정의를 세워 달라"고 촉구했다.

피고발인 6명 선정 기준으로는 "우선적인 일을 처리하고자 핵심 인물만 고발하기로 했다. 정치적 목적으로 오해받고 싶지 않아 '몸통'에 대한 수사부터 요청한다"며 "허태정 대전시장 등 권리당원 명부 유출과 관련해 도의적 책임을 물어야 할 인사들은 있다"고 답했다.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시민단체가 무슨 힘이 있겠나.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해 진실을 밝히겠다는 마음 뿐이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여건이 된다면 1인 시위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