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이 심석희에게 사용 강요한 비밀메신저 '텔레그램', 일반 메신저와 다른점은?
조재범이 심석희에게 사용 강요한 비밀메신저 '텔레그램', 일반 메신저와 다른점은?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9.01.1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텔레그램 앱 캡쳐
텔레그램 앱 캡쳐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가 심석희 선수에게 몇 년 전부터 '비밀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사용하토록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텔레그램은 '카카오톡'과 보안에 특화된 모바일 메신저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조 전 코치가 텔레그램의 사용을 강요한 이유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0일 SBS에 따르면 경찰은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 4대와 심 선수가 제출한 휴대전화 여러 대를 통해 두 사람간의 대화 내용을 복원 및 분석하던 중 이러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에 조 전 코치가 성폭행 혹은 성폭력 증거를 없애려고 심 선수에게 사용하도록 의도한 것은 아니었는지 경찰은 조사 중이다.

텔레그램은 국내에서 많이 사용하는 카카오톡보다 보안이 뛰어나, 증권사 등 보안이 중요한 업계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대표적인 기능으로는 메세지 암호화 및 삭제 등이 있다.

또한 삭제된 대화내용은 사실상 복원이 불가능하도록 되어 있어, 범죄나 각종 비위 등에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