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전시당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하자"
정의당 대전시당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하자"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9.01.0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기자간담회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원내정당에 제안
김윤기 시당위원장 "진지하게 고민과 답변 기다릴 것"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 / 뉴스티앤티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이 9일 대전시청 인근 카페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을 제안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정의당 대전시당이 허태정 대전시장과 지역 원내정당에게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은 9일 대전시청 인근 카페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시정에 대한 야당의 감시와 견제가 공허한 메아리로 전락해서는 안 된다. 시정 혁신을 위해 이를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일당 독주 체제는 시민들의 기대와 달리 대전시정을 전면적으로 혁신하지 못했다. 시민들도 변화를 전혀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상설협의체를 통해 시민 삶을 변화시키고 대전의 미래를 토론하자. 협의체는 대전시정 혁신의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시장과 여야정당이 이를 받아들인다면 '협력과 연대'라는 큰 성과를 남길 수 있을 것이다. 각 정당의 진지한 고민과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정의당 대전시당 신년 기자간담회 / 뉴스티앤티
정의당 대전시당 신년 기자간담회 / 뉴스티앤티

김 위원장은 지역 정가를 휩쓴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금품선거 폭로'에도 입을 열었다.

그는 "민주당이 매우 무책임하다. 당사자(박범계 국회의원)를 당무감사위원장으로 임명한 것으로 민주당의 태도는 만천하에 드러난 것이다. 김소연 의원의 제명조치도 한 치도 예상을 벗어나지 않는 결과였다. 구태 정치를 폭로한 사람은 지켜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입당을 전제로 한 김소연 의원과의 접촉 여부에 대해서는 "고민스러운 문제지만, 아직 계획은 없다"고 일축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