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풍경] 또 한 해를 보내면서 - 충남 서천편
[내 마음의 풍경] 또 한 해를 보내면서 - 충남 서천편
  • 박기봉 기자
  • 승인 2018.12.1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대끼며 보내는 하루해는 길기만 한데

한 달은 성큼 지나가고,

한 해는 소리조차 내지 않고 곁을 떠날 채비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