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풍경] 아...비진도 - 비진도편
[내 마음의 풍경] 아...비진도 - 비진도편
  • 박기봉 기자
  • 승인 2018.12.2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운 겨울 문뜩 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헛된 욕망을 끊어버리고 혹은 지금의 삶을 견줄 수 없다면 그렇게 하리라 마음을 먹었다

절절히 아프고 이겨내려는 몸부림도 아프다. 

울렁거리는 속을 겨우 달래고 바라보는 겨울 바다다.

비진도는 언제나 그렇게 넓은 바다를 품고 있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