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원군 미원면에 '한국전통공예촌' 들어서나?
충북 청원군 미원면에 '한국전통공예촌' 들어서나?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8.12.0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한국전통공예촌 기본계획 최종보고회 개최
미원면 쌍이리 일원 부지면적 32만 2617㎡, 총사업비 약 2918억 원 예상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업단지(이하 공예촌) 기본계획 최종보고회가 5일 오후 3시 청주시청 소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발표에서 한국전통공예촌 조성사업의 연구 용역을 맡은 청주대학교 산학협력단(박호표 연구책임자)은 공예촌 조성사업에는 청주시 상당구 미원면 쌍이리 일원 부지면적 32만 2617㎡에, 총사업비 약 2918억 원(공공 455억, 민자 2463억)의 투자가 예상된다고 보고했다.

한국전통공예촌 조감도 / 청주시 제공
한국전통공예촌 조감도 / 청주시 제공

주요 도입시설로는 공예품 생산 및 전시·체험, 주거시설을 갖춘 전통공방, 창조공방 등 산업시설과 저잣거리, 야외공연장 등 문화시설과 상가시설, 한옥호텔, 글램핑장, 사계절썰매장, 스카이라이드 등 위락시설, R&D센터, 전시관, 전통공예 기술양성소, 농특산물판매시설 등을 제안했다.

또 이를 통해 청주시는 공예도시로서 위상을 확실히 자리매김하게 되며, 대한민국 전통공예문화를 대표하는 도시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무엇보다 경제적 파급효과로 건설기간 중 충북지역 내 생산유발효과 1972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696억 원, 고용유발효과는 1456명에 이르며, 연간 방문객은 110만여 명이 찾을 것으로 분석 발표했다.

향후 절차로 공예협회가 산업단지 투자의향서와 문화산업단지 조성신청서를 청주시에 제출하면, 청주시는 관련부서 및 기관 협의를 거쳐 내년 3월경 문화산업단지 지정권자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신청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는 시·도 관계부서, 시·도 의원, 공예협회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했으며, 회의를 주재한 한범덕 청주시장은 “공예촌 조성사업은 공예도시 청주, 문화도시 청주로 도약을 위한 국내 최초이자 최대의 복합문화산업단지 조성사업으로 전통과 현대의 융복합 기술 접목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정신적 가치를 이끌어주는 훌륭한 문화자원이 될 것”이라며 관계자를 격려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