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MMA 아들 자리 '특혜'에 이어 '블랙핑크 담요' 논란
손태영, MMA 아들 자리 '특혜'에 이어 '블랙핑크 담요' 논란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8.12.03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태영 "이번 일로 마음 상했을 분들에게 사과드린다"

배우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2018 멜론뮤직어워드 (이하 2018 MMA)'에서 가수 석에 앉혀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손태영은 이에 대한 해명과 함께 대중들에게 사과했다.  

 

/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2018 MMA'의 현장 직캠 영상. 공개된 영상 속에는 다른 출연 가수들과 함께 가수 석에 앉아 있는 두 어린이들이 포착됐다. /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지난 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MMA'의 현장 직캠 영상이 공개된 가운데, 객석이 아닌 가수 석에 앉아 있는 어린이 두 명이 중간에 스태프로 보이는 여성에게 안내를 받으며 퇴장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두 어린이가  '올해의 베스트송' 분야 시상자로 참석한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인 것으로 밝혀지면서 '손태영의 자식이란 이유로 특별한 자리를 제공 받은 것 아니냐'는 등 특혜 의혹을 제기 됐다.

이에 손태영 측은 "주최 측이 안내받아 앉은 자리가 가수 석인지 몰랐다"고 해명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MMA 직캠 영상을 공개하면서 "두 아이들이 BTS(방탄소년단) 공연 내내 앉아 있다가 정작 손태영이 무대에 있을 때 이동하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주장면서, 더욱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손태영 / H8엔터테인먼트 제공
손태영 / H8엔터테인먼트 제공

3일 손태영의 소속사 H8엔터테인먼트 측은 특혜 논란에 대해 "손태영의 자녀가 엄마의 시상식 장면을 보고 싶어해 주최 측에서 부탁드렸다"고 설명했다.

H8엔터테인먼트 측은 "손태영의 시상 준비를 위해 이동하고 준비하는 동안 주최 측의 안내에 따라 가수 석에 착석했지만, 손태영이 무대에 올라간 뒤에는 현장 스태프의 인솔을 받아 다시 가수 석 밖으로 이동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와 관련해 일부 네티즌이 제기한 BTS, 워너원 등의 공연을 모두 지켜봤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손태영의 아들, 조카와 함께 있던 여성이 블랙핑크 멤버들에게 담요를 전달하고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제기된 '담요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장면을 보고 "아이들이 블랙핑크의 담요를 덮다가 원래 주인에게 되돌려줬다"고 주장했다. H8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는 아이들과 이동하던 현장 스태프가 잃어버린 담요를 건네준 것이지, 아이들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H8엔터테인먼트 측은 "스태프의 안내에 따라 움직였기에 문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며 "이로 인해 마음 상했을 분들에게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