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유적 탐방] 계족산성 - 대전 대덕구
[문화 유적 탐방] 계족산성 - 대전 대덕구
  • 박기봉 기자
  • 승인 2018.11.1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족산성

사적 제355호 (1991. 10. 25 지정), 대전 대덕구 장동 산 85


계족산성은 삼국시대 때 대전이 신라의 침입을 방어하는 관문 역할을 하면서 많은 산성이 만들어지던 시기에 중심역할을 했던 산성이다.

계족산 봉황정에서 북동쪽으로 약 1.3km 떨어진 지점에 있는 산봉우리에 머리띠를 두르듯 돌로 쌓은 산성이다.

남북으로 긴 사각형에 가까운 모양이며, 둘레는 1,037m로 대전광역시 안에 있는 산성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계족산성에는 문터가 동쪽·남쪽·서쪽 벽에 하나씩 있고, 건물터는 북쪽 벽에 2개·서쪽 벽에 3개·남쪽 벽에 2개·동쪽 벽에 2개가 있으며 봉수대와 집수지, 그리고 우물터가 성 안 2개, 성 밖 2개로 총 4개가 있다.

성벽은 대부분 자연 지형을 최대한 이용하여 만들어졌으며, 능선 바깥 경사면은 L자 모양으로 깎아 낸 후 외벽은 돌로 쌓고, 성 안쪽은 흙을 정교하게 다져서 쌓는 내탁공법으로 지어졌다.

산 중턱에 쌓은 동벽은 내벽과 외벽을 모두 돌로 쌓은 협축공법으로 지어졌다. 성벽은 대부분 무너진 상태였으므로, 일부 성벽은 1992년부터 복원한 것이다. 성벽의 높이는 동벽이 4~6m, 납벽이 2~8.1m, 서벽은 7.8m, 북벽은 9.4m이다.

이 산성 내에 있는 봉수대는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통신 시설로 사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