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방차석 서구의원 압수수색... '윗선 겨냥' 가능성 높아
검찰, 방차석 서구의원 압수수색... '윗선 겨냥' 가능성 높아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11.0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사 결과에 따라 지역 정계구도 변동 가능성도
뉴스티앤티 DB
뉴스티앤티 DB

 김소연(서구6,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의원의 '정치 브로커' 폭로가 지역 정가를 강타하고 있다.

검찰은 8일 금품 요구 연루 의혹이 있는 방차석 대전 서구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방 의원은 '정치 브로커' 변재형 씨와 전문학 전 시의원으로부터 5,000여 만 원을 요구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과 5일 변 씨와 전 전 시의원이 각각 구속된 만큼, 정가는 이번 압수수색에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방 의원이 구속된 두 인사와 같이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의원의 측근으로 활동해 왔다는 점에서 '윗선 겨냥'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육동일 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또한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박범계 의원은 6·13 선거를 총괄했고, 자기 지역 뿐만 아니라 여러 지역에서 공천 영향력을 행사했다. 이제는 박 의원이 나서서 문제를 해결해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가는 사건 수사 결과에 따라 지역 정계구도에 변동이 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역 정가 인사는 "민주당이 지지율 고공행진을 벌이는 동안 한국당은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민주당이 적폐청산을 주장해 온 만큼 (정치 브로커 사건은) 큰 파장을 일으킬 것"이라며 "민주당을 떠난 민심이 한국당으로 갈지는 미지수다. 그러나 민주당은 검찰 수사와 별도로 도의적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