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동일 "김소연 '정치 브로커' 사건, 박범계 나서야"
육동일 "김소연 '정치 브로커' 사건, 박범계 나서야"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11.08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선거 시당 책임자는 박 의원... 이제 결단할 때"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위원장 / 뉴스티앤티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위원장이 8일 오전 시당 2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치 브로커' 사건 관련해 박범계 의원의 결단을 촉구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은 김소연 대전시의원의 '정치 브로커' 폭로와 관련해 "총괄적 책임이 있는 박범계 전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육 위원장은 8일 오전 시당 2층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근 민주당 내 (김소연 사건 관련한) 자체조사가 있었으나 처벌 받은 사람이 없다. '솜방망이 처벌'도 아니라 처벌 자체가 없었다"고 피력했다.

그는 "수사나 재판결과에 따라 법률적인 책임이 뒤따라야 할 것이다. 정치인들의 책임감에 대해서도 실망했다"며 "유력 정치인이라고 할 것 없다. 지난 6·13 선거의 민주당 시당 책임자는 박범계 현 의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박 의원은 선거를 총괄했고, 자기 지역 뿐만 아니라 여러 지역에서 공천 영향력을 행사했다. 실제 구속된 사람들도 박 의원 전 비서관과 지역구 시의원이다. 이제는 박 의원이 나서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지난 선거에서 대전시민은 민주당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다. 민주당은 책임질 일이 있다면 책임지고, 사과할 일이 있다면 사과해야 한다. 민주당은 법률적·도의적·정치적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위원장 / 뉴스티앤티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위원장 / 뉴스티앤티

육 위원장은 허태정 대전시장의 시정 운영에도 날을 세웠다.

그는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여러 정책이 종합적으로 연계돼야 한다. 재원조달 방안을 마련하고, 주민참여를 이끌어내야 한다. 그러나 허 시장의 정책에는 이러한 내용이 보이지 않는다. 대단히 미안한 표현이지만 허 시장의 시정 운영에 '구상유취'라는 말을 하고 싶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시당은 대전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낡은 사고방식과 관행을 과감히 타파하겠다. 다시 태어나 새로 시작한다는 각오로 시민들의 기대와 신뢰를 회복하는 데 주력하겠다"면서 "심장이 다시 뛰는 힘찬 대전을 위해 민주당 대전시당에 선의의 정책경쟁을 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