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자동차 법규위반 행위 시·군 합동 단속, 지연·학연 안 통해~
충북도, 자동차 법규위반 행위 시·군 합동 단속, 지연·학연 안 통해~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8.11.0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청 / 충청북도청
충청북도청 / 충청북도청

충청북도는 오는 11월 19일부터 22일까지 버스, 택시, 화물자동차 등 영업용 자동차의 운송질서 위반행위와 자가용 자동차의 불법 구조변경 등 법규위반 행위에 대해 시·군과 합동하여 지도·단속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지도·단속은 여객터미널, 기차역, 관광지 등에서의 승차거부, 부당요금징수 등과 학교 및 주거지역 인근에서의 영업용자동차 밤샘주차 행위 등 민원대상 자동차의 법규위반 행위를 중점적으로 단속한다.

또한, 지연·학연 등으로 인한 어려움과 실효성 제고를 위해 총 4개의 합동단속반을 편성하여 시·군간 교차단속 형태로 추진할 계획이며, 적발된 위반사항은 관련 법령에 따라 행정처분하고 경미한 지적사항은 현지시정 조치할 계획이다.

현재 도 내 810,276대(자가용773,139대, 영업용33,259대, 관용3,878대)의 자동차가 등록되어 운행 중에 있으며, 2017년 법규위반 자동차에 대한 합동 지도·단속을 통해 불법구조변경, 등록번호판 훼손 등 123건을 적발하여 행정처분 등 조치한 바 있다.

충청북도 박기순 교통정책과장은 “매년 법규위반 자동차에 대한 지도·단속을 정기적으로 실시하여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