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학 전 대전시의원 '구속'... 김소연 시의원에 금품 요구 혐의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 '구속'... 김소연 시의원에 금품 요구 혐의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11.06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정가는 향후 파장에 촉각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 / 뉴스티앤티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이 지난 5일 전격 구속됐다. 김소연(서구6,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원에게 금품을 요구한 '정치 브로커'와 공모한 혐의다.

대전지법 김용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5일 오후 열린 전문학 전 시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범죄의 소명이 있고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전 전 시의원은 곧바로 대전교도소에 수감됐다.

지난 2일 '정치 브로커' 변재형 전 국회의원 비서관이 구속된 데 이어 전 전 시의원마저 구속됨에 따라, 향후 검찰 수사는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검찰 또한 공소시효가 한 달 여밖에 남지 않은 만큼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정가는 해당 사건이 여파를 미칠 범위에 촉각을 세우는 모양새다.

정가는 ▲ 사건 발생 지역구가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국회의원의 지역구라는 점 ▲ '정치 브로커' 변재형 씨가 박범계 의원 비서관을 역임했다는 점 ▲ 전문학 전 시의원이 박범계 의원의 핵심 측근으로 분류된다는 점 ▲ 전문학 전 시의원이 지난 6·13 선거에서 허태정 대전시장 캠프 공동경선대책위원장을 맡은 점 등을 언급하며 향후 파장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김소연 시의원은 지난 9월 개인 페이스북에 "6·13 선거 과정에서 믿을만한 사람(A)으로부터 '선거의 달인'이라는 한 사람(B)을 소개 받았다. 이후 B는 1억 원이 넘는 돈을 수차례 요구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A는 전문학 전 시의원, B는 변재형 전 비서관으로 밝혀졌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