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대청호 오백리길 걷기축제' 성황리 마무리
'2018 대청호 오백리길 걷기축제' 성황리 마무리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8.10.20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등록 참가자 1,500명 가운데 타 지역 거주자 1,000명 참가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2018 대청호 오백리길 걷기축제'에 참가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대전시청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과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이 '2018 대청호 오백리길 걷기축제'에 참가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대전시청 제공

금강로하스 공원과 대청호 일원에서 개최된 ‘2018 대청호 오백리길 걷기축제’가 전국 각지에서 모인 3,000여명의 참가자들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018 대청호 오백리길 걷기축제’는 20일 대청공원에서 출발해 삼정삼거리, 민평기가옥, 로하스오토캠핑장에서 다시 공원잔디광장으로 순환하는 10㎞코스로 문화체육관광부의 우리나라 걷기여행축제 슬로건인‘2018 걷는순간, 가을에 물들다’를 부제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그림 같은 대청호반을 끼고 잘 정비된 산책로를 따라 마치 강물 위를 걷는 듯 신비한 느낌을 주는 이색적인 코스를 따라 걸으며 아름다운 대청호 오백리길의 경관에 흠뻑 빠져들었으며, 걷기축제와 함께 진행된 힐링축제에서는 문화․예술 공연과 다양한 체험부스가 운영돼 참가자들의 눈과 귀를 만족시켰다.

주요 문화․예술행사로는 인터뮤직 유수빈 밴드, 이나영 밴드 등의 음악 공연과 점핑댄스 등이 메인무대에서 펼쳐졌으며, 코스중간 도로변에서는 가볍게 즐길 수 있는 버스킹 공연이 진행돼 참가자들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부대체험행사로는 걷기에 다소 지친 참가자들을 위한 시각장애인분들의 힐링안마와 아로마오일을 이용한 족욕체험, 바리스타체험, 인형만들기, 양궁체험 등 즐겁게 특별한 체험프로그램도 마련됐다.

특히, 이번 걷기축제에는 사전등록 참가자 1,500명 가운데 타 지역 거주자가 1,000명(66%)으로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 모았다.

대전시 관계자는 “대청호오백리길에서 펼쳐진 이번 대회는 전국의 걷기 마니아들과 지역민들에게 풍성한 가을의 정취를 선물했다”며 “전국적인 열기 속에 2019년 대전방문의 해도 홍보할 수 있어서 여러 모로 성공적인 행사였다”고 평가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