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한국당 인적쇄신 이제 시작"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 "한국당 인적쇄신 이제 시작"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10.19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 잘라내는 것이 아닌 새로운 인물 영입"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뉴스티앤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대전 중구 대흥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이제 인적쇄신을 시작할 때가 됐다"며 한국당 내부 개혁 의지를 강조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대전 중구 대흥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여러 현안 관련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이 자리에서 '내부 인재 육성과 외부 인재 영입 정도가 목표치 대비 어느 수준이냐'는 질문에 "비대위원장 맡으며 인적쇄신·청산을 강조했다. 그러나 이는 먼저 할 일이 아닌 후순위라 말했다"면서 "이제 시작할 때가 됐다. 사람을 잘라내는 것이 아닌 새로운 인물을 많이 영입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당장 내일부터 시민정치원, 연수원 등에서 청년을 위한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인재 영입을 위해서는 저, 비대위, 조강특위, 기타 조직 등 다각도로 움직이고 있다"며 "언제까지 얼마나 (영입할 것)인지는 단정 짓기 힘들다. 다분화된 조직을 통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최근 황교안 총리, 원희룡 제주지사를 만났다. 누구를 영입하고 불러들이는 것보다 보수 정치인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네트워크를 강화·확대하고, 그 중심에 한국당이 있어야 한다. 인적쇄신도 이런 의미로 이해해 달라"고 덧붙였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뉴스티앤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뉴스티앤티

전원책 비대위원의 '태극기 부대 포용론'에 대해서도 "그 분들과는 국가 안보 부분에서 일치하는 점이 많다. 다른 것은 다르더라도 같이 할 수 있는 것은 같이 가야 한다. '범보수권' 네트워크 개념에서 서로 연결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충청권 인재 영입과 관련해서는 "지역 단위 인재 영입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 다만 새로운 인재들이 함께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결국 한국당이 국민들에게 지지받아야 한다. 국민들은 한국당이 무엇을 하는지에 관심조차 없다"면서 "석달 동안 당에서 고민하고 준비한 것들이 이제 나올 것이다.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