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고추구기자축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청양고추구기자축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8.10.1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객 18만 5000명, 80% 만족하고, 경제유발효과 69억 원 달성 
2018 청양고추구기자축제 결과보고회 / 청양군 제공
2018 청양고추구기자축제 결과보고회 / 청양군 제공

지난 9월 7일부터 9일까지 열린 2018 청양고추·구기자축제에 관광객 18만 5000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행사장에서 판매된 농·특산물은 10억 500만 원을 기록했고, 지역경제유발효과도 69억 원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다.

축제기간 중 주요 출입구 4곳에서 관광객을 대상으로 지역, 연령, 동행, 인지경로, 소비금액 등을 표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80%가 만족하고, 97.7%가 청양고추 구기자축제에 재방문하겠다고 답했다.

축제 결과를 분석한 축제추진위원회는 지난 18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청양고추구기자축제 평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분석 결과를 보고했다.

축제추진위는 "올해 축제는 다양한 콘텐츠와 프로그램, 지천을 활용한 경관조성, 고추·구기자를 활용한 특화음식 등 즐길거리, 먹거리를 준비해 축제의 전반적인 만족도와 성과 만족도가 지난해보다 향상됐다"며, "매년 경제적 파급효과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세부적으로는 3일간 600여 명이 참여한 '천원고추 담아가기' 행사가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가운데 ▲ 군민 1000여명의 참여한 '청양사랑 퍼레이드' ▲ 고기도 잡고 시식도 하는 '지천물고기잡기' ▲ 세계고추와 산야초를 직접 볼 수 있는 '세계고추전시관' ▲ 군민의 안녕을 기원하고 폐막을 알리는 '달집태우기' 등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해 미흡한 점을 보완한 관광객 편의시설과 안내판 확대, 읍·면 농특산물판매장 부스의 적절한 공간배치, 방문객의 특성을 고려한 신규 프로그램 도입은 관광객이 편안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선보였다는 평가도 나왔다.

지천을 배경으로 야간 경관이 잘 이루어져 늦게까지 관광객들을 축제장에 머무를 수 있도록 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주민 소득증대에도 기여한 점도 매우 큰 소득이었다.

한편 개선할 사항으로는 무대 등 하드웨어 보강, 축제장 밖 고추판매행위 제한, 민물낚시대회 개최로 인한 교통통행 불편 등이 거론됐다.

김돈곤 군수는 "청양고추구기자축제는 명실상부한 우리군의 가장 성대한 행사로, 고추, 구기자를 비롯한 농·특산물과 깨끗한 자연경관, 관광지 등 요소요소 홍보하는 역할을 한다"며, "올해 축제결과를 자세히 분석해 부족한 점은 수정, 보완해 연중 축제를 준비한다는 마음으로 내년 축제를 준비해 문화관광축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윤일근 추진위원장은 "축제 기간 동안 완연한 가을 날씨를 보여줘 성황리에 마무리 된 것 같다. 다만 농산물 특성상 많은 소비자를 만족시키지 못해 건고추 판매실적이 부진한 부분이 있었지만, 보완점을 강구해 내년에는 모두가 만족하는 축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