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대전본부 의장 선거 '내홍' 일어
한국노총대전본부 의장 선거 '내홍' 일어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10.1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혹 많은 A 후보 사퇴해야"vs"100% 의혹"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제공

한국노총대전지역본부(이하 노총)가 의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내홍을 겪고 있다.

손태진 유성호텔노동조합위원장은 12일 성명서를 내고 "의장 후보로 등록한 A 후보는 각종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며 특정 후보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A 후보는 오랜기간 노총 간부로 일하며 조합원의 눈과 귀를 가리고 불투명한 일처리를 일삼았다. A 후보는 선거 출마 자격이 없다"면서 "이제라도 개혁이 필요하다. 그 누구도 문제를 제기하지 않아 총대를 매고 나섰다"고 말했다.

A 후보를 향해서는 ▲ 위원회 대리참석 후 여비 부당 수령 ▲ 후원금·찬조금 부당 사용 ▲ 수의계약 통한 과다 지출 ▲ 장기집권 위한 유령조합원 모집 등 9개 의혹을 제기했다.

손 위원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A 후보 의혹과 관련해) 선관위에 질의까지 했다. 쌓이고 쌓인 문제를 반드시 바로잡겠다. 노총이 새롭게 거듭날 수 있도록 법적투쟁까지 불사하겠다"고 강조했다.

A 후보는 이와 관련해 "100% 의혹일 뿐이다. 내부 회의 후 법적 조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선거 기간이니 음해가 난무한다.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경찰조사 받겠다"며 "손 위원장의 주장은 100% 의혹"이라고 피력했다.

A 후보는 "노총은 협의체다. 주요 간부 몇몇이 좌지우지할 수 있는 단체가 아니다. 단체는 모든 사안을 협의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문제가 있었다면 그 당시 제재가 가해졌을 것이다. 단 1원도 함부로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단체 관계자들과 협의한 후 상황에 맞는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 모든 의혹에서 떳떳하다"고 덧붙였다.

한국노총대전지역본부는 오는 19일 의장 선거를 치른다. 130여 명의 대의원이 투표권을 행사하며, 신임 의장은 당선 즉시 업무를 수행한다. 신임 의장 임기는 내년 2월 말까지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