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가 있는 국악·서양 음악의 아름다운 조우, '신바람 스와레'
토크가 있는 국악·서양 음악의 아름다운 조우, '신바람 스와레'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8.10.1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7시 30분 청주아트홀에서 열려
신바람 스와레 / 청주시 제공
신바람 스와레 / 청주시 제공

청주시립국악단의 토크가 있는 '신바람 스와레'가 오는 18일 저녁 7시 30분 청주아트홀에서 열린다.

국악관현악을 테마로 한 이번 공연은 청주시립국악단 중앙대학교 김성국 교수의 객원지휘로 국악관현악곡 밀양 판타지아를 시작으로 해금협주곡 '공수받이', 지역에서 각광받고 있는 여성소리그룹 '미음'의 무대와 거문고 협주곡 '비현'을 청주시립국악단과의 협연무대로 선보인다. 

또 김성국 작곡의 배치기, 베틀가, 쾌치나칭칭 등의 국악관현악곡으로 화려한 무대의 대미를 장식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연과 함께 깊어가는 가을에 젖어들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많은 관심을 부탁했다.

공연은 초등학생 이상부터 관람 가능하다. 예매는 공연세상(www.concertcho.com)을 통해 가능하며, 입장료는 ▲ 1만 원(1층) ▲ 5천 원(2층)이다.

한편 이번 공연 '신바람 스와레'의 '스와레'는 저녁과 밤에 즐기는 파티라는 의미의 프랑스어로, 저녁시간의 여가선용을 위해기획된 공연으로 청주시민 및 국악애호가들과 함께 다채로운 우리 음악을 즐겨보자는 의미로 기획됐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