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질자원연구원,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8' 개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8' 개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8.10.11 0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탄소 사회 구현을 위한 전 국민 참여 포럼

'대한민국탄소포럼 2018' 초청장 / 한국지질연구원 제공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 KIGAM)은 10월 11일부터 12일까지 1박 2일 동안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컨벤션센터 일원에서 ‘대한민국탄소포럼 2018’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강원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한국기후변화연구원, 탄소자원화국가전략프로젝트사업단, W-재단, 국제배출권거래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개회식과 1부 및 2부 행사, 기후변화 토크콘서트, 미래도시비전 얼라이언스, 탄소자원화 기후기술 국민체험 등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국내외 전문가와 일반국민이 참여하여 온실가스 감축의 중요성과 4차 혁명·미래신기술을 활용한 파리협정의 온실가스 감축목표 이행을 위한 구체적 이행방안을 함께 논의한다고 전했다.

11일에 진행되는 1부 행사는 에넬레 소포앙아 투발루 총리, 유연철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로렌스 스미스 UCLA 교수의 특별초청 강연과 함께 중국, 일본, 미국 등의 기후변화 전문가가 참여하는 ‘기후변화 대응과 미래 신기술’ 특별대담이 이뤄지며, 2부 행사는 11일과 12일 이틀에 걸쳐 기후변화 및 미래신기술 분야 10개 세션, 총 30개의 주제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특히,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주관하는 탄소자원화 기후기술 국민체험에서는 ‘지속가능한 3P(사람, 평화, 번영)와 기후변화 해결’을 주제로 ① 기후과학 체험경진대회 ② 기후변화 대응 폐광산 미래도시 창의 경진대회 ③ 여성과학기후유공자와 함께하는 “카본맘” 주부콘서트 등이 열리며, 11일 오후 1시부터 진행되는 “기후지구과학 체험경진대회”에서는 ‘기후변화와 평화이야기, 북한 어린이들은?’의 주제로 서울·강원·대전·세종의 초등학생 1,000여명이 전 세계 지구온난화 문제와 기후변화 대응 인식 제고를 위하여 기후과학기술 글짓기대회 및 기후변화 과학체험단 행사에 참여한다.

'대한민국탄소포럼 2018' 행사 일정 / 한국지질연구원 제공

12일 오전 9시에 열리는 “기후변화 대응 폐광산 미래도시 창의 경진대회”에서는 ‘지하광산 석빙고, 수경재배 공간설계’를 주제로 국내 지질자원 분야 대학생과 대학원생 200여명이 함께하며, 기후기술에 대한 콘텐츠 아이디어를 발굴․공유하고 해외 지하광산의 개발사례 분석을 통해 미래 지구과학 전문가들의 기후기술에 대한 인식과 관심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기후변화 홍보대사로 위촉된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가 참여하는 기후변화 토크콘서트, 미래도시비전 얼라이언스, 기후변화 분야별 심포지엄, 해외 정부․지자체 대표단 현장 견학 등이 예정되어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김복철 원장은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8은 기후변화 대응의 구체적 이행방안을 마련은 물론 전 국민이 참여하는 기후변화 액션플랜의 모범사례가 되었다”면서 “KIGAM의 세계적 수준의 탄소광물화 기술과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도록 모든 연구자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탄소포럼은 2017년 서울 코엑스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이번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대한민국탄소포럼 2018 홈페이지(http://www.koreacarbonforum.co.kr) 또는 전화(033-259-0103)로 확인할 수 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