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대전시의원 "정치 브로커 배후는 전문학 전 시의원"
김소연 대전시의원 "정치 브로커 배후는 전문학 전 시의원"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10.10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기자회견 열고 주장... "확신은 있지만 근거는 없어"
김소연 대전광역시의원 / 뉴스티앤티
김소연 대전광역시의원은 10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 브로커'의 배후로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을 지목했다. / 뉴스티앤티

김소연 대전광역시의원(서구6, 더불어민주당)이 '정치 브로커'의 배후로 전문학 전 대전시의원을 지목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6일 개인 페이스북에 불법 자금을 요구한 정치 브로커를 폭로한 바 있다.

김 의원은 10일 오전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문학 전 의원이 (정치 브로커에게) 시켰다는 확신이 있다. 다만 사실에 근거해 말해야 하나 근거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 전 의원과 브로커의 공범 관계는 사법기관이 밝힐 문제다. 그러나 '혐의 없음'으로 나와도 저와 방차석 서구의원(6·13 선거 당시 같은 사무실 사용)이 느낀 생각은 그대로"라고 피력했다.

'허태정 시장을 만나 전 전 의원 얘기를 나눈 적 있냐'는 질문에는 "허 시장을 만나 (전 전의원) 인사 관련 얘기를 나눴다. 개인적 느낌일 뿐이지만 전문학 의원이 배후자임을 확신한다"고 답했다. 6·13 선거 직후, 전 전 의원은 대전시 정무부시장 유력 후보로 거론됐다.

 

김소연 대전광역시의원 / 뉴스티앤티
김소연 대전광역시의원이 10일 오전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질의에 답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김 의원은 지방의원 공천 과정도 지적했다. 그는 "저도 전략공천을 받았지만, 지방의원은 아래에서 추천을 받아야한다. 제가 경험한 선거 환경은 어느 개인을 권력을 행사하다 왕권을 물려주는 것 같았다"며 "전직자가 자신에게 도움되는 사람을 낙점하고 임명하는 느낌이다. 후임자를 물색한 후 형식상 선거 절차만 거쳤다"고 꼬집었다.

구체적인 설명 요구에는 "선거사무소에서 듣고 경험한 내용을 토대로 생각했다. 자세히 언급할 수는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폭로 이후 외압에 대해서는 "저는 아니지만 외압을 받고 있는 사람이 있다. 사건 관계자와 진술을 협의하거나 유도·협박을 시도하는 것은 추가범죄를 저지르는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기자들의 다양한 질문에 "들은 것도 많고 확신도 있지만 경험하지 않은 부분은 말하기 어렵다. 향후 검찰조사와 재판에는 충실히 협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예비·초보 정치인들이 더 이상 저와 같은 일을 겪지 않기를 바란다. 모두 알고 있지만, 누구도 건드리지 못하는 선거판 불법 관행을 밝히는 일은 저와 같은 초선 의원만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했다. 선거문화를 바로잡기 위해 유관기관과 협력하겠다. 시민의 많은 조언과 격려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