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KTX 오송역 관련 특별위원회' 구성...충청권 공조 빨간불 켜지나
충북도의회, 'KTX 오송역 관련 특별위원회' 구성...충청권 공조 빨간불 켜지나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8.10.07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 세종역 신설 반대 입장 천명

충북도의회(의장 장선배, 이하 도의회)는 7일 최근 다시 제기된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KTX오송역 관련 특별위원회(이하 특위)’ 구성을 추진한다고 밝혀 충청권 공조에 빨간불이 켜졌다.

도의회는 이미 타당성이 없는 것으로 결론 난 KTX 세종역 신설 주장은 충청권 상생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의 근본정신을 훼손할 것이라 우려하고 있으며, 특위구성을 통해 KTX 세종역 신설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하겠다는 입장이다.

특위는 이를 위해 KTX 오송역과 청주공항을 중심으로 세종시와 청주시 그리고 대전시와 충남도 등 주변 도시를 연계하는 광역교통망 구축 방안 등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며, 구체적으로 KTX 오송역의 미래비전과 세종시 관문역으로서의 기능 보강에 주안점을 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용역이 진행되고 있는 대전~세종 간 광역전철을 오송과 청주공항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특위 활동에 포함되며, 또한 충남 남부와 대전에서 오송역을 거치는 청주공항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충청권광역순환철도망 조기 구축 방안도 포함시킨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세종시를 포함한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해 오송복합환승센터 구축 방안도 장기과제로 추진할 예정이다.

장선배 의장은 “KTX세종역 신설 논쟁은 충청권 공조는 물론 충청권의 장기적인 발전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특별위원회 구성을 통해 충청권 공동발전 방안이 더욱 구체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의회는 이미 특위 구성을 위해 최근 의원총회에서 심도 있는 토의를 가진 바 있으며, 의원들은 “KTX 세종역 신설 주장은 충청권 갈등을 조장할 뿐이라”면서 더 이상의 논란은 종식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의회는 곧바로 특위의 활동내용과 범위, 기간 등 구체적인 사항 논의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