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추진비로 외식' 김영미 대전 서구의원 출석정지 20일
'업무추진비로 외식' 김영미 대전 서구의원 출석정지 20일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09.19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구의회 제3차 본회의에서 징계 확정... 실효성 지적도
김영미 대전 서구의원 / 뉴스티앤티

업무추진비를 가족 외식에 사용해 논란을 빚은 김영미 대전 서구의회 의원이 출석정지 20일 처분을 받았다.

서구의회 관계자는 19일 "제245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징계수위를 확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투표 수는 총 19표 중 찬성 12표, 반대 5표, 기권2표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이날 청가를 내고 본회의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앞서 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으로부터 당원자격정지 1년 6개월의 중징계를 받은 바 있다.

정가 관계자는 "출석정지 기간에 비회기도 포함돼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다"며 "징계가 확정된 만큼, 지방의회 기강이 바로잡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