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과 바람의 기억 '2018년 기상기후 사진전'
햇살과 바람의 기억 '2018년 기상기후 사진전'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8.09.19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9~10/12, 아산 장영실과학관에서 개최

대전지방기상청(청장 서장원)은 추석 및 개천절, 한글날 연휴를 맞아 9월 19일(수)부터 10월 12일(금)까지 아산 장영실과학관에서 2018년 기상기후 사진전을 개최한다.

전시작품으로는 ▲ 2018년 제35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 입상작인 한파로 인해 얼어붙은 바다를 촬영한 '겨울바다'를 포함한 입선작 30점과 ▲ 특별공모를 통해 선정된 사연이 담긴 기상사진 5점 ▲ 계절을 나타낸 기상사진 5점까지 총 40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서장원 대전지방기상청장은 "국민들과 함께하는 기상기후사진전으로 더욱 뜻 깊은 전시회가 되길 바라며, 기상현상의 아름다움과 함께 기상과학의 이해확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기상기후사진전은 아름답고 기상재해 및 신기한 기상현상을 담은 사진기록 전시회로, 대전지방기상청은 매년 세종·충남지역을 순회하면서 기상기후사진전을 개최하고 있다.
 

2018년 기상기후 사진전 / 대전지방기상청 제공
2018년 기상기후 사진전 / 대전지방기상청 제공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