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기 2작전사령관 합참의장 지명...비육사 출신 육군참모총장 탄생 불발
박한기 2작전사령관 합참의장 지명...비육사 출신 육군참모총장 탄생 불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8.09.17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 출신 인사들 박 합참의장 지명으로 당분간 군에서 강세 유지

 

국방부는 17일 신임 합동참모본부 의장에 박한기 육군 제2작전사령관(대장, 학군 21기)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17일 신임 합동참모본부 의장에 박한기 육군 제2작전사령관(대장, 학군 21기)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17일 신임 합동참모본부 의장(이하 합참의장)에 박한기 육군 제2작전사령관(대장, 학군 21기)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박한기 대장은 탁월한 전락적 식견과 작전 지휘능력을 갖췄다. 개혁성·전문성·리더십 등을 겸비했다”면서 “군심을 결집하고 국방개혁을 선도할 적임자라”며 “내일(18일) 국무회의 의결 후 청문회를 거쳐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께서 임명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1960년 충남 부여 출신인 박 내정자는 서울시립대를 졸업한 후 학군 21기로 임관하여 제1군단 참모장, 53사단장, 8군단장, 2작전사령부 사령관 등 군 요직을 두루 거쳤다. 박 후보자가 합참의장에 임명된다면, 1998년 임명된 학군 2기 김진호 현 대한민국재향군인회장 이후 20년 만의 학군 출신 합참의장이 된다.

비육사 출신 참모총장 임명 여부로 관심을 끈 육군참모총장직은 김용우 총장이 유임됐다. 그동안 군 안팎에서는 김 총장이 합참의장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박종진(3사 17기) 1군사령관이 육군참모총장으로의 자리 이동이 점쳐져왔다.

김 총장의 유임 배경으로는 육사 출신인 김 총장이 국방개혁 2.0 완수를 위한 적임자라는 청와대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국방개혁은 육군 개혁과 다름없다"면서 "육군 수장인 참모총장을 교체할 경우 자칫 육군개혁 동력을 잃을 수 있다"며 "김 총장 본인도 육군 개혁 완성에 헌신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군 수뇌부 인사에서도 박한기 합참의장이 지명되는 등 충청 출신 인사들의 강세가 이어진 가운데, 국군 8자리의 대장 중 3자리를 지키고 있는 충청 출신들의 맹위는 당분간 군에서 지속될 전망이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