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수도권 공공기관 대전으로" 촉구 성명서 발표
대전시의회 "수도권 공공기관 대전으로" 촉구 성명서 발표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09.12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은 공공기관 이전에 철저히 소외... 모든 방안 강구"
대전광역시의회 '공공기관 대전 이전 촉구' 기자회견 / 뉴스티앤티<br>
대전광역시의회 '공공기관 대전 이전 촉구' 기자회견 / 뉴스티앤티

대전광역시의회는 12일 "수도권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전은 소외돼 있다"며 공공기관 이전 대상지역을 재점검하고 혁신도시 지정 지역을 확대·조정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는 지난 4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 원내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수도권 소재 122개 공공기관 지방 이전' 추진 의지를 밝힌 것에 따른 조치다.

김종천 대전시의장을 포함한 시의원들은 12일 오전 대전광역시의회 기자실에서 성명서를 내고 "대전은 인근 세종시 조성과 대전청사 및 대덕특구가 있다는 이유로 공공기관 이전을 위한 기능군 배분에서 완전히 제외됐다. 상대적인 역차별을 받아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을 계획함에 있어 '국가균형발전특별법'·'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은 반드시 필요하다. 공공기관 이전 대상지역을 재점검해야 한다"면서 "혁신도시 지정지역을 확대·조정해 지역 혁신역량을 제고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전광역시의회 '공공기관 대전 이전 촉구' 기자회견 / 뉴스티앤티<br>
김종천 대전광역시의회 의장(가운데)이 12일 대전광역시의회 기자실에서 수도권 공공기관의 대전 이전을 촉구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이들은 향후 지속적인 움직임을 보일 뜻도 밝혔다.

김 의장은 "본회의에서 결의안을 채택한 후, 국회·청와대 등에 보낼 방침이다. 허태정 대전시장, 조승래 의원 등 지역 정계인사들과 힘을 모아 꾸준히 추진하겠다. 여야를 떠나 모두가 합심해야 할 문제"라고 거듭 강조했다.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은 지방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 인재 채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대전은 특별법 적용 대상에서 제외되면서 지역 인재들의 공공기관 지원 기회가 타 시·도에 비해 제한돼 왔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