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공공기관, 4대 폭력 근절 위해 '맞손'
대전 공공기관, 4대 폭력 근절 위해 '맞손'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09.1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시·5개 자치구·경찰청·교육청 등 합동 캠페인 펼쳐
2018 전국투어 가정폭력예방 캠페인 / 대전광역시청 제공

대전 소재 공공기관이 가정폭력, 성폭력, 성희롱, 성매매 등 4대 폭력 근절을 위해 똘똘 뭉쳤다. 

대전광역시·5개 자치구·경찰청·교육청 등은 12일 오후 대전역 인근에서 '2018 전국투어 가정폭력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행사에는 기관 관계자, 자원봉사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참가 기관은 '당신의 관심이 가정폭력을 멈춥니다', '불법촬영·유포·확산 OUT!' 등의 내용이 담긴 홍보물을 배부하는 동시에 가정폭력·불법촬영 근절에 대한 시민의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시 도시철도공사시설공단과 함께 대전역지하철 화장실, 지하상가 등 다중 이용장소 불법카메라 설치여부를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는 박정현 대전 대덕구청장과 채계순 대전시의원이 주도한 '여성이 안전한 사회 건설 캠페인'도 펼쳐졌다. 이들은 성폭력·성매매 추방 퍼포먼스, 거리행진 등을 펼치며 시민의 관심과 동참을 호소했다.

시 관계자는 "4대 폭력은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 이를 위해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