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박항서 매직' 베트남 흥옌성과 우호협력도시 협약
대전시, '박항서 매직' 베트남 흥옌성과 우호협력도시 협약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09.1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과학기술·교육 등 다각적인 교류 추진
대전광역시-흥옌성 우호협력도시 체결식 / 대전광역시청 제공

대전광역시와 '박항서 축구감독 매직'이 불고 있는 베트남 흥옌성이 우호협력도시가 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2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응웬 반 퐁(Nguyen Van Phong) 흥옌성장과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 체결은 두 도시 간 교류의향서 합의 이후 1년 만이다.

양 도시는 협약을 통해 경제·과학기술·교육·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다각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또 지식·정보·기술 등을 교환하고 각종 교류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햇다.

허 시장은 "베트남 남부 빈증성에 이어 북부지역까지 교류협력 도시를 확보하게 됐다.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자매도시로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흥옌성은 인구 112만 명의 도시로 하노이-하이퐁-꽝닌 경제삼각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최근 대규모 산업단지가 조성돼 100여 개가 넘는 한국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베트남 산업·물류 거점도시로 떠오르고 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