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충남도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더불어민주당-충남도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8.09.10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대 현안·40개 주요 사업 지원 요청
더불어민주당-충남도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여한 당 지도부와 충남도 관계자 그리고 지역 국회의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남도청 제공
더불어민주당-충남도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여한 당 지도부와 충남도 관계자 그리고 지역 국회의원들 ㅁ미및및 기초자치단체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충남도청 제공

충남도(도지사 양승조)는 10일 오후 도청 대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충남도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더 행복한 충남’을 위한 14개 지역 현안과 내년 국비 확보가 필요한 40개 주요 사업에 대한 지원을 민주당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충남도 예산정책협의회에는 양승조 지사를 비롯한 간부공무원들과 민주당 이해찬 대표, 박광온( 최고위원, 김태년(3선, 경기 성남수정) 정책위의장, 조정식(4선, 경기 시흥을) 예결위 간사, 김현 제3사무(미래소통)부총장, 어기구(초선, 당진)·강훈식(초선, 아산을)·윤일규(초선, 천안병)·이규희(초선, 천안갑)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양 지사와 이해찬 대표 등의 모두 발언에 이어 도정 현안 보고,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된 회의에서 충남도는 ‘정치권에서 힘을 모아 줄 지역 현안’으로 ▲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 한국형 제조혁신파크 조성 ▲ 천안·아산 KTX역세권 R&D집적지구 조성 ▲ 금산∼논산(국지도68호) 확장 사업 국가계획 반영 ▲ 가로림만 국도38호 노선지정 및 교량 건설 ▲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 천수만 부남호 역간척을 통한 해양생태도시 육성 등을 선보였으며, ▲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사업 ▲ 논산·계룡 국방산업단지 개발 지원 ▲ 옛 장항제련소 주변 브라운필드 환경테마지구 조성 ▲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건설 ▲ 격렬비열도 국가관리 연안항 지정 추진 ▲ 신항만건설 기본계획(보령 다목적 신항만 건설) ▲ 평택∼당진항 진입도로(신평∼내항 간) 개설 등도 현안으로 제시하며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내년도 국비 확보가 필요한 사업으로는 ▲ 서산비행장 민항유치 ▲ 당진∼천안(당진∼아산 구간) 고속도로 ▲ 서해선 복선전철 ▲ 첨단 금속소재산업 초정밀 기술 지원 플랫폼 ▲ 건강 맞춤 미래 프로바이오틱스 플랫폼 구축 ▲ 충청유교문화권 광역관광개발 등 40개 사업을 제시했다.

충남도는 이들 사업이 “도민 생활 안정과 민선 7기 충남 발전 토대 구축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국회 심의 과정에서의 각별한 배려를 요청했다.

이해찬 대표 및 당 지도부와 환담을 나누는 양승조 충남지사 / 충남도청 제공
이해찬 대표 및 당 지도부와 환담을 나누는 양승조 충남지사 / 충남도청 제공

양 지사는 “도지사로 취임하며 저출산과 고령화, 양극화 위기를 극복할 선도적 모델을 만들겠다고 약속을 드렸다”면서 “그리고 2개월이 지난 지금 ‘한 명의 낙오자가 없는 복지수도 충남’을 만들기 위한 대책들을 하나하나 차근차근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당장 임산부 우선 민원창구를 설치했고, 도 산하 공공기관 직원의 육아 시간을 확대했으며, 충남 아기수당도 곧 시행할 예정이라”고 취임 이후의 성과를 알렸다.

양 지사는 이어 “앞으로도 3대 위기를 극복하고, 이를 뒷받침할 ‘기업하기 좋은 충남’을 만들어 복지와 경제가 선순환하는 더 행복한 충남을 만드는데 앞장 설 것이라”면서 “지난해 중앙당과 지역 국회의원님들의 지원에 힘입어 5조 8104억 원에 달하는 역대 최대 국비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특히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 반영액보다 1710억 원 증액돼 국가 균형발전과 지역 발전의 동력이 되는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양 지사는 끝으로 “올해에도 당과 여러분들의 도움 덕분에 국회에 제출된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국비 6조 842억 원이 반영됐다”면서 “추후 국회 심의 과정에서 2158억 원을 추가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 당부드린다”며 “최근 내포 열병합발전소 청정연료 전환이나 논산 국방국가산업단지 선정 등과 같이 주요 현안으로 관리해온 사업들이 하나씩 실마리를 찾아가고 있고, 앞으로도 우리 도의 현안 해결은 물론, 더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중앙당과 의원님들의 아낌없는 성원 부탁드린다”고 피력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