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오후 드루킹 소환…"거부 않으면 김경수 지사와 대질"
특검, 오후 드루킹 소환…"거부 않으면 김경수 지사와 대질"
  • 연합뉴스
  • 승인 2018.08.0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출판사에서 둘리가 시연하는 '킹크랩' 봤나…진실공방 예고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9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두 번째로 소환한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 지사와 '드루킹' 김동원 씨와의 대질 조사를 추진한다.

특검팀은 이날 서울구치소에 수용된 드루킹을 오후 2시 특검 조사실로 나오도록 소환 통보했다고 밝혔다.

특검팀 박상융 특검보는 "대질조사의 필요성이 있어 소환했고, 두 사람 모두 거부하지 않으면 대질 조사를 실시한다"고 말했다.

이는 자신이 벌인 댓글공작의 '배후'로 김 지사를 지목한 드루킹과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김 지사 사이에서 실체적 진실을 찾기 위한 시도로 해석된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보고 사용을 승인·묵인했다고 본다. 김 지사의 당일 동선과 함께 드루킹 일당의 관련 진술이 핵심 근거로 알려졌다.

드루킹 일당은 김 지사가 당일 오후 8시께 출판사에 도착해 2층 강연장에서 '둘리' 우 모 씨가 시연하는 킹크랩을 봤다고 주장한다.

또 김 지사가 감탄을 표하거나 킹크랩 사용을 허락해달라는 드루킹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고 '옥중 편지' 등을 통해 밝힌 바 있다.

반면 김 지사는 출판사 방문 사실은 인정하지만 킹크랩 등 댓글조작 프로그램을 본 기억은 결코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당일 건물 내부 폐쇄회로(CC)TV 등 물적 증거가 없는 상황이라 평행선을 달리는 양측 입장 중 진실을 가려내기 위해서는 대질신문이 필요하다는 게 특검의 판단이다.

김 지사 측은 전날 입장을 내고 "진실규명을 위해 필요하다면 대질신문이 아니라 그 어떤 것에도 기꺼이 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후 특검 조사실에서는 양측이 마주앉아 진실공방을 벌이는 장면이 연출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다만, 드루킹 측이 대질신문에 동의했는지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