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업계, 최저임금 인상 불똥 튈까 전전긍긍
편의점 업계, 최저임금 인상 불똥 튈까 전전긍긍
  • 연합뉴스
  • 승인 2018.07.1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압박에 불만…"최저임금 문제를 가맹본부에 떠넘기려 해"

편의점업계가 내년도 최저임금 10.9% 인상에 따른 가맹점주들의 반발이 업계로 불똥이 튀는 것 아니냐며 전전긍긍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위원회의 조사 등 정부의 압박에는 "화살을 돌리려는 것"이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18일 편의점 가맹본부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편의점 가맹본부 관계자들을 불러 최저임금 회의를 개최한다.

전날에는 공정거래위원회가 편의점 업계 3, 4위인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본사에서 현장조사를 벌였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6일 기자간담회에서 "외식업·편의점 분야 6개 가맹본부를 대상으로 불공정행위 현장조사를 지난주부터 착수했다"며 "앞으로 200개 대형 가맹본부와 1만2천개 가맹점을 대상으로 서면조사를 벌여 가맹시장법 위반 실태를 더 상세히 파악하겠다"고 말했다.

편의점업계는 공정위와 산업부와 최저임금 인상 이후 하루 간격으로 행동에 나선 것을 두고 "정부가 가맹본부에 최저임금 문제를 떠넘기고 있다"며 불만을 감추지 않았다.

한 가맹본부 관계자는 정부의 현장조사 등에 대해 "해도 해도 너무한다. 30년 성장해온 편의점업계를 이렇게 흔들어 망하게 하려는 거냐"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인건비 부담 때문에 점주들의 반발이 심하자 정부가 화살을 우리에게 돌리는 것 아니냐"며 "가맹본부도 더는 쥐어짤 게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편의점 5개사의 영업이익률은 1∼4%였으며 올해 최저임금 16.4% 인상 이후 1분기 영업이익률은 0∼1%대로 낮아졌다.

주요 편의점들은 올해 최저임금 16.4% 인상을 앞두고는 정부에 등을 떠밀려 최대 수천억원을 투자하는 상생안을 이미 내놓았다는 점을 들었다.

업계 1위인 CU(씨유)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가맹점주들과 상생협약을 맺고 5년간 최대 4천5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지난해 말 발표했다.

GS25도 전기료 100% 지원, 최저수입 보장 등을 위해 5년간 4천억원을 내놓기로 했으며 세븐일레븐도 1천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하고 운영 자금이 필요한 점주들의 대출을 지원해준다.

다른 가맹본부 관계자는 "지난해 말과 올해 초에 이미 가맹본부에서 상생안을 발표했는데 매년 이런 안을 내놓으라는 것이냐"고 반문하며 "가맹본부는 그만한 능력도 안 되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편의점 점주들의 인건비 부담을 그런 방식으로 해결할 수도 없다"고 꼬집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