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주요 교차로, 6배 밝아진다
대전 주요 교차로, 6배 밝아진다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07.1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마네거리등 주요 교차로 5곳에 조명타워 추가 설치
오정농수산물시장 인근에 설치된 조명타워(왼쪽부터 전·후) / 대전광역시청 제공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가 야간 교통사고를 줄이고 보행자들의 통행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지역 주요 교차로에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한다.

조명타워가 설치되는 곳은 ▲ 갈마네거리(서구 갈마동) ▲ 대전일보네거리(서구 월평동) ▲ 월평역네거리(서구 월평동) ▲ 궁동네거리(유성구 장대동) ▲ 동부네거리(동구 가양동) 등 5곳이다.

앞서 시는 2016년 경성큰마을 네거리 부근에 조명타워를 설치, 해당 교차로의 교통사고 발생률이 30% 이상 감소하자 오정농수산물시장 인근에 조명타워를 추가 설치한 바 있다.

설치되는 조명타워는 하이마스트 조명시설로 높이 24.4m, 평균조도 50∼60lx로 기존 10∼15lx 보다 4∼6배 가량 밝다.

특히 높은 위치에서 빛을 비춰 운전자들의 눈부심과 시야 방해를 차단하고, 램프 각도를 조절해 인근 주민 및 보행자들에 대한 빛 공해를 최소화할 전망이다.

시는 이달 말 조명타워 설치에 착수해 오는 10월 공사를 끝마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4억5,000만 원이 투입된다.

오찬섭 시 교통정책과장은 "사업 기간 대부분이 조명기구 제작에 소요되고 실제 설치 공사는 일주일 내외로 이뤄져 시민들의 교통 불편은 없을 것"이라며 "조명타워 설치 효과를 지속적으로 분석해 교차로 확대 설치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