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풍경] 아름다운 비행 - 굴업도편
[내 마음의 풍경] 아름다운 비행 - 굴업도편
  • 박기봉 기자
  • 승인 2018.06.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이 열였다.
작은 날개를 퍼덕이며 오를 수 있는데 까지 올라본다.

하늘만큼 넓은 바다가 가슴으로 스며든다.

희미한 몽환의 세계가 눈앞에 펼쳐진다.

무작정 날아왔다.
세상살이에 건조해진 몸과 마음을 안고 무작정 날아왔다.

아무리 애써도 무언가 이루어지지 않을 때 
바다위에 떠 있는 섬이 삶의 깃발처럼 그리울 때가 있다. 

그 그리움을 안고 찾아 온 서쪽 어느 작은 섬 

이 곳에서는 분명 속세와 같은 시간인데 전연 다른 시간이 흐르고 있는 걸 느낀다. 

나는 그 다른 시간을 놓치지 않으려고 애를 쓴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