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 정책자문단 발족하고 전문성 지원강화 시도
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 정책자문단 발족하고 전문성 지원강화 시도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8.06.2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위원장에 정순평 전 충남도의장 등 4명 위촉
충남도 실과 업무보고를 받는 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 / '더 행복한 충남 준비위원회 제공'
충남도 실과 업무보고를 받는 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 / '더 행복한 충남 준비위원회 제공'

양승조 충남지사 당선인은 20을 오후 내포신도시 충남도서관 강당에서 156명의 정책자문단을 위촉하고 전문성 지원강화를 시도했다.

19일 ‘더 행복한 충남 준비위원회’를 출범하고 본격적인 도정인수에 착수한 양 당선인은 공동위원장에 정순평 전 충남도의장, 정재택 전 충남교통연수원장, 김영춘 공주대 공과대학장, 이병성 당진항만대표 등 4명과 부위원장에 강익재 전 아산시 부시장, 박기호 시민자치연구소장, 이호명 충남일반건설회장, 김소당 (사)좋은이웃 중앙회장, 이성규 충남 자동차매매조합이사장, 정태진 언론인, 한남교 천안시 체육종목단체협의회장, 박종간 전 국정원경기행정처장, 조한필 언론인, 이감용 백석대 교수 등 각계 전문가 10명이 위촉했다.

위촉된 자문위원은 교수와 현장전문가 위주로 ‘더 행복한 충남 준비위원회’의 정책 개발에 전문성을 보강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 당선자는 “정책자문단은 더 행복한 충남준비위와 함께 앞으로 충남도정이 나아갈 길을 밝히는 등대역할을 기대한다”면서 “자문단 운영기간인 11일이 민선 7기 4년을 좌지우지할 중요한 일정이라”며 “현재 우리 사회는 ▲ 저출산 ▲ 고령화 ▲ 사회양극화라는 3대 위기를 맞고 있으므로 충남이 이러한 위기를 넘어서는 선도적 모델을 만들도록 구체적인 정책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양 당선자는 지난 19일부터 기획조정실을 시작으로 업무보고를 받고 있으며, 이틀째인 20일에도 오전 9시부터 미래성장본부 등 9개 실국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양 당선자는 선거 과정에서 15차례의 기자회견을 통해 분야별 정책을 제시했으며, 인수위는 이를 11대 분야, 40개 과제, 150개 세부 사업으로 정리해 자문위원들과 실행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