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대전장애인연합회 "허태정 후보는 머리 숙여 사죄하라"
[6.13 지방선거] 대전장애인연합회 "허태정 후보는 머리 숙여 사죄하라"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06.11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 후보 향해 '사죄와 장애등급 반납' 촉구
"요구 수용되지 않을 시 검찰에 수사 의뢰"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는 11일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에게 22만 장애인 가족에 대한 사죄와 장애등급 반납을 촉구했다. 
(왼쪽부터)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 CI / 뉴스티앤티

대전장애인단체총연합회(이하 장애인연합회)는 11일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를 향해 "22만 장애인 가족에게 머리 숙여 정중히 사죄하고 장애등급을 반납하라"고 촉구했다.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시, 검찰 수사 의뢰까지도 불사한다는 각오다.

장애인연합회는 이날 "잘못된 행동을 하는 정치인에게 그 잘못을 질책하고 시정토록 요구하며, 장애인의 권익을 옹호하고 대변하는 단체로서 성명을 발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허태정 후보는) 구청장으로 장애등급에 대한 감독권을 갖고 있던 지난 8년간, 장애인 재심사를 통해 148명의 장애인을 등록 취소했다. 정작 후보 본인은 장애등급에 대한 재심사가 없다는 이유로 (장애등급)을 유지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허 후보는 유성구와 서구에 후보 본인의 장애등급인 6급 1호 장애인에 대한 정보공개를 요청했다. 이는 본인의 정당성을 인정받으려 하는 도적적이지 못한 행동"이라고 규탄했다.

또 "진정으로 인정받는 정치인이 되고 싶다면 22만 장애인 가족에서 머리 숙여 정중히 사죄하고 장애등급을 반납하라. 이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선거 당락에 관계없이 지방선거 종료 후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들은 "시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켜야 할 시민단체 및 개별 장애인단체들이 권력과 소소한 잇속에 매달려 있다. 장애인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지 않고 침묵하는 현실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지역 시민단체와 장애인단체에게도 화살을 겨눴다.

한편, 허 후보는 1989년 징병검사에서 오른쪽 엄지발가락이 없다는 이유로 병역을 면제 받았다. 일각에서 '자해에 의한 군 면제' 의혹이 제기됐고, 허 후보는 "89년 여름 대화동 공사현장에서 사고로 엄지발가락을 잃었다"고 답했다. 

연이어 오른쪽 엄지발가락 소실로는 장애등급 판정이 불가하는 사실이 밝혀졌고, 자유한국당은 허 후보의 장애등급(6급 1호) 취득 경위에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허 후보는 지난 9일 "행정 절차를 거쳐 장애등급을 받았다. 의사와 모의해서 (장애등급을) 발급한 사실이 없고 그럴 이유도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