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민주당 송행수 상근부대변인, 자유한국당 공세에 반박 논평
[6.13 지방선거] 민주당 송행수 상근부대변인, 자유한국당 공세에 반박 논평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8.05.15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신물 나는 구태정치, 네거티브 공세 즉각 중단하라!"
더불어민주당 CI /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CI /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송행수 중앙당 상근부대변인 겸 대전시당 선임대변인은 15일 ‘자유한국당은 신물 나는 구태정치, 네거티브 공세 즉각 중단하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허태정 대전시장 예비후보 병역 면제 의혹을 제기하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송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오늘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허태정 후보에 대해 병역비리 등 온갖 의혹을 되풀이하듯 내놓았는데, 구태정치를 다시 보는 것 같아 참담하다”면서 “자유한국당은 허태정 후보 측이 구체적인 해명 대신 언론사 기자를 고발한 것이 묘한 반응이라면서 언론을 겁박해 의혹을 덮으려는 시도라고 단정하고 있는데, 어이가 없을 따름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보도내용의 사실여부에 대해 제대로 조사나 하고서 이런 논평을 내놓았는가? 고발의 내용과 그 근거가 무엇인지 알고서 이런 논평을 내놓았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할 때마다 거기에 일일이 대응할 수는 없다”면서 “허태정 후보는 이미 근거 없는 의혹이라고 명백히 밝혔고, 네거티브를 중단해 줄 것을 요구해왔다”며 “생산적인 정책을 개발하고, 유권자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데에도 시간이 부족하다. 이에 허태정 후보 측은 허위의 사실을 유포하는 자들에 대한 조치는 수사기관에 맡기고, 정책선거와 유권자들과의 소통에 몰입하기 위해 노력해왔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송 대변인은 이어 “취재를 빙자하여 익명의 제보자를 내세워 의혹을 증폭하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면서 “고발 사건에 대해서는 수사결과를 지켜보면 된다. 수사결과 누가 거짓말을 하는지, 정당한 취재인지 악의적인 허위보도인지도 밝혀질 것이라”며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의 병역문제로 수년간 허위사실을 주장해 왔던 일부 세력의 결말을 되새기기 바란다”고 역설했다.

송 대변인은 끝으로 “허태정 후보는 학생 운동권으로 수사기관의 관심대상이었고, 병역판정 당시는 노태우 정부 시절로 ‘없는 죄도 뒤집어씌우던 시절’이었던 점을 상기시킨다”면서 “허태정 후보는 1989년경 공사현장에서 철근이 발에 떨어지는 사고를 당해 엄지와 검지 발가락 2개에 심각한 상해를 입었다”며 “당시 소망병원에서 검지발가락은 치료에 성공하였지만, 엄지발가락은 상태가 좋지 않아 결국 완전한 치료에 실패하여 일부가 손실되고 말았다고 한다. 이는 병역당국에서 이미 문제가 없다고 판명한 사안이고, 이후 장애등급 판정을 받을 때 또한 문제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허 예비후보의 병역 면제 논란이 자유한국당 중앙당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대변인 사이의 성명전으로까지 확대되면서 당분간 이 문제에 대해 대전 시민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전망된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